기아화성직장위원회

  • [부대표후보 1번 김명미] 봉하마을 참배로 선거를 시작하다..

어제 늦은저녁 김명미 후보에게서 전화가 왔다.

사민당명도 1번인데 부대표 1번 뽑아 기분 좋겠다는 나의 농담에 

됐고 ! 오늘부터 광주에서 선거일정이 시작되는데 가는길에 봉하마을 들러 신고를 해야겠으니 

태워줄거냐 말거냐 부터 이야기 한다.

언제갈거냐고 물으니 6시쯤엔 가야겠단다..

그렇게 자연스레 팔자에도 없는 파트타임비서 노릇삼아  새벽에 그녀를 만나러가니 .

남편과 싸우고 친정가는 사람처럼 자기 키만한 여행가방 하나들고 서있더라.

 

가는 도중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길래 요런저런 댓구를 하며 봉하인근에 도착했다.

봉하마을에 가면 있는 흰국화가 아니라 이번엔 사민주의자 노무현을 위해

상징 붉은 장미를 사야겠단다...

근처 꽃집을 뒤져보니 이른아침에 꽃집문을 열 턱이 있겠는가.

미리준비 안했냐고 물으니 여름날씨에 시들까봐 안 샀단다.

결국 창원근처까지 가서 아침잠 없는 부지런한 노부부가 운영하는 작은꽃집 하나를 찾아내어 

싱싱한 붉은장미를 엮어 꽃다발을 만들어 잽싸게 봉하로 핸들을 돌렸다.

도착해보니 경남도당 꽃미녀 박선희 위원장님이 반갑게 맞아 주신다.

 

이둘이 누구던가.

일당백 우리당의 여걸들 아닌가?

한사람도 벅찬데  손 꼭잡고 참배하러가는 두사람을 뒤따라 가니 

임전무퇴 정공이 기가 눌리더라.ㅋㅋ

 

 참배하고 오는길 그녀에게 대통령께 뭐라했냐 물어보니...

그냥 아무말 없다. 그녀도.. 그녀옆의 동지도.. 

단지 평소보지못한 그녀 눈가의 눈물자국과 참배때 흔들리던 그녀어깨로 

그 속내를 짐작할 뿐이다.

 

돌아오는길 그녀를 부대표 선거에 떠밀면서  자신의 당선보단 전국을 돌아다니며

사민당명 개정에 더신경쓰라고  신신당부한 내마음 또한 자식 군대 보내는 어미 마냥 짠하더라.. 

그냥 그랬다.

 

휴우~~ 지금쯤 광주 도착해서 아마 아점 하고 있지않을까..

건강 조심하시고 꼭 당선되시길 바란다.

 

 

 

 

기호 1번 혁신 재창당 ! 집권재창당 ! 사회민주당 ! 

참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