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 HOME
  • 뉴스
  • 뉴스레터
  • 정의당 강원 “강원교육청, 교육복지사 정원 현실화 하라”


정의당 강원도당은 17일 교육복지사의 인원을 현실화하라고 강원도교육청에 촉구했다.
     
강원도교육청이 지난 4일 인력관리심의위원회를 열고 교육복지사 정원 확대안을 부결시킨 데 따른 것이다.
     
정의당 강원도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국민기초생활보장법 변경으로 당장 도내 초중고 134개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하고 현원보다 25명의 교육복지사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복지사 인원은 2012년 135명에서 현재 109명으로 26명이 감소했다”며 “직종 내 인원을 가급과 나급으로 나눠 불평등을 조장해 상대적 박탈감까지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강원도당은 “3선의 진보교육감이 재임 중인 강원도교육청에서 교육복지사업을 방치한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교육복지사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적극적으로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강원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중위소득 52% 이하 학생은 1만7680명이고, 그 외 다문화 가정, 한 부모 가정 등 취약 학생까지 포함하면 3만2788명에 이른다. 이는 전체 재학생의 20%에 해당한다.
     
 
교육복지사 제도는 교육복지취약학생 지원을 위해 지난 2006년 도입됐다.


hsw0120@news1.kr



http://news1.kr/articles/?3429013
참여댓글 (0)
  • 정의당 당원으로 가입해주세요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 정의당의 당원이 되어주세요.
    새로운 진보정치의 미래, 여러분이 주인공입니다.
    당원가입 당비납부 당비영수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