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HOME
  • 뉴스
  • 언론보도
  • [시사인천] 바른미래당ㆍ정의당, 북인천복합단지 매입 무산 비판
바른미래당ㆍ정의당, 북인천복합단지 매입 무산 비판
  • 김시운 인턴기자


 
정의당 김응호 후보, “선심성 공약 남발로 현혹”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당초 계획대로 개발하라”
 

바른미래당 인천시당과 김응호 정의당 인천시장 예비후보가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북인천복합단지(서구 경서동 소재 82만 5000㎡) 매입 무산을 비판했다.

인천경제청은 인천항만공사 소유의 준설토 투기장인 북인천복합단지를 2255억원에 매입해 관광ㆍ레저와 첨단산업 단지로 개발한다는 구상을 지난 2월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인천경제청의 매입 동의안이 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하자, 인천항만공사는 민간 계약으로 전환해 지난 23일 해당 부지를 (주)지젤스포츠클럽 컨소시엄에 매각했다. 부지 인근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은 매각 과정이 불투명했고, 부적절한 부지사용이 우려된다며 계약 철회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은 지난 15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시와 경제청의 안일한 대응과 시의회 상임위의 무책임한 결정, 항만공사의 성급한 부지 매각으로 주민들이 기대한 북인천복합단지 청사진이 휴지조각 됐다”고 비판한 뒤 “시와 경제청은 해당 부지를 기존에 약속했던 대로 매입해 개발해야한다”고 했다. 이어서 서구 출신 김진규(더불어민주당)ㆍ박승희(자유한국당) 시의원은 상임위에 불참해 지역 사업이 무산되게 한 것을 책임지고, 검찰은 매각 과정을 수사하라고 덧붙였다.

김응호 정의당 인천시장 예비후보도 17일 유정복 인천시장의 사과와 경제청장 경질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다만 김 예비후보는 당초 계획이 절차적으로 무리가 있었기에 시의회 상임위 통과 실패보다 경제청의 무리한 매입 시도에 비판의 무게를 뒀다.

김 예비후보는 “경제자유구역법에 따라 경제청의 세출은 부지 매입 예산을 부여받지 못하고 있고, 필요한 부지의 수용 주체는 경제청이 아닌 개발사업 시행자로 정해져 있다”며 “경제청은 토지를 매입할 수 있는 주체가 아닐뿐더러 사전 행정행위도 전혀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그동안 무리하게 부지 매입 의사만 언론에 표명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공약 남발로 주민들을 현혹해놓고, 결국 실책으로 주민들을 우롱한 것이다”라며 “유 시장은 서구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경제청장을 경질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참여댓글 (0)
  • 정의당 당원으로 가입해주세요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 정의당의 당원이 되어주세요.
    새로운 진보정치의 미래, 여러분이 주인공입니다.
    당원가입 당비납부 당비영수증